맛과 품격을 인정 받아야만 회원이 될 수 있는 세계 미식가 협회. 한국 전통음식점으로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오직 용수산만이 이 협회 회원입니다.또한 용수산은 세계 미식가 협회 한국내 회원(한국 주재 외국인 비율 70%)을 초대한 정기 만찬을 수차례 개최하여 큰 호평을 받아 왔습니다. 앞으로도 용수산과 운산은 세계 미식가 협회 회원으로서 한국의 맛과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CHAINE DES ROTISSEURS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일은 무엇일까? 격식과 분위기가 갖춰진 곳에서 최고의요리사들이 만드는 요리를 맛보는 일도 다른 어떤 즐거움에 못지 않을 것이다.최근 음식문화가 발달하면서 맛있는 음식을 찾아 정기적인 모임을 갖는 식도락가의 모임이 늘어나고 있으나 특별한 목적없이 먹고 즐기는 차원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것이 사실이다. 그러한 면에서 쉔 데 로티쉐르라는 세계미식가협회 모임은 특별한 의미를 갖고있다.

‘Chaine des Rotisseur’란?
영어로 “Guild of Roaster’란 의미로 Gourment Society
모임의 성격을 띄고 있다.

세계미식가협회의 시초는 1248년 프랑스 성 루이 대왕이 결성한 길드. 왕실로부터 메트리즈 드 로띠쉐르 라는 공식문장을 받기도 했지만 아쉽게도 이 길드는 프랑스 대혁명 이후 다른 길드처럼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그러나 미식가들은 요리를 예술 장르의 하나로 발전시키고자 꾸준히 노력했다. 그러던중 1950년 미식가3명 ( 오퀴스트 베카르, 큐뇽스키, 장 발비 )과 요리사 2명 ( 루이 지로동, 마르셀 도랭 )이 미식가협회를 결성 지금의 쉔 데 로티쉐르가 다시 세상의 빛을 보게됐다.

한국지부의 모임은 79년 당시 조선호텔 총지배인 조반니 안젤 리니씨가 한국지부를 발족시키면서 부터다. 회원은 주한 외국대사, 경제인, 호텔 경영인, 외국회사중역, 예술가등으로 구성 되어 있으며 식사에 대한 기쁨과 테이블의 아름다움을 함께하는 동우회의 성격을 갖고있다. 한국지부의 모임은 1년에 6번 정도로 정기만찬을 초특급호텔과 용수산에서만 주최하고 있는데, 최고의 격조와 분위기, 요리의 맛을 보여 주기 위해 최고의 요리장을 동원, 실내장식 테이블 세팅에서 요리맛과 와인 맛의 어우러짐을 완벽한 서빙으로 마감해야 한다.


Confrerie de la Chaine des Rotisseur 주최측에서 제공하는 만큼 이에 보답하기 위한 회원들의 노력도 만만찮다. 참석자들은 정장 차림으로 남자의 경우 턱시도를 여자는 Evenning Dress 나 National Costume 를 입어야한다. 회원임을 상징히는 체인도 목에 걸어야한다. 만찬이 시작되면 테이블에는 소금과 후추가 준비되어 있지않다. 또 하나의 특징은 만찬중에 정치, 종교 이야기는 안된다는 것이다.
최고의 미식가로서 오로지 맛을 음미하는것이 이들의 주목적이기 때문에 대화중에 논쟁거리가 기분을 상하게 해 음식맛을 제대로 볼 수 없다는게 이들의 생각이다.

만찬후 음식에 대해 말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면 주최측에 공식 서한을 보내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모임에 제공된 요리에 대한 간단한 평을 적어보냄으로써 마지막 의무를 다한다. 만찬시 음식 맛에 대한 평가는 절대 허용되지 않는것은 물론이다.

 
  ■ 세계미식가협회(한국지부) : www.chainekorea.org
■ 세계미식가협회 : www.chaineus.org